본문 바로가기
Quick

보도자료

K-문학의 확산 : 세계와 함께 읽는 한국 문학

  • 2023.10.11
  • 1103
  • 국립한국문학관

"K-문학의 확산 : 세계와 함께 읽는 한국 문학"

- 국립중앙도서관·국립한국문학관 오는 13일(금) 공동학술대회 개최,

식전 행사로 소설가 '윤고은', '편혜영'의 작가 대담도 열려-


2. 공동학술대회 포스터.jpg

국립중앙도서관·국립한국문학관은 1013() 오후 1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이미륵부터 차학경까지, 세계적으로 활약한 한국 작가를 조명하는 ‘K-문학의 확산 : 세계와 함께 읽는 한국 문학공동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김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직무대리, 염무웅 국립한국문학관 초대 관장, 문정희 국립한국문학관장, 박균 이미륵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해 국문학계를 대표하는 한국 문학 연구자들이 참석하여 세계문학 속 한국 문학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칠 계획이다. 학술발표에 앞서 박혜진 문학평론가의 사회 아래 세계 속의 한국 작가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소설가 윤고은과 편혜영의 대담도 주목할만하다.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최근 한국 문학의 세계적 확산에 주목하여 마련되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1994년 전()성신여자대학교 독문과 정규화 교수로부터 『압록강은 흐른다』 등 근대 한국 문학의 외연을 확장했던 이미륵의 자료 319점을 기증받았다. 국립한국문학관은 2026년 개관을 앞두고, 2021년에 전()성균관대학교 국문과 최박광 교수를 통해김소운의 육필원고 등 1,830점을 기증받았다.

1부 염무웅 국립한국문학관 초대 관장의 기조 강연은 이러한 문학 자료 수집의 의미와 가치에 대해 살펴본다. 이어 박균 이미륵기념사업회 회장이 독일어로 한국을 알린 작가 이미륵 문학을 소개한다. 박현수 경북대학교 교수는 일본어로 조선 시를 번역한 김소운의 문학사적 위치에 대해 논의한다.

2부에서는 세계 각 지역에서 활약한 한국계 작가들의 작품을 한국 문학의확산과 변환, 소통이라는 관점에서 살펴본다. 강원대학교 정주아 교수는 모국의 기억과 이국의 언어라는 주제로 김은국, 김용익의 문학을, 서울대학교 김정하 교수는 경계인의 시선과 세계문학의 지평이라는 주제로 이창래, 이민진, 수잔 최의 작품을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중앙대학교 정은경교수는 차학경 문학의 문제성과 현재성을 논의한다.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과는 최근 고문헌의 범위를 확대하여 해방 이전 자료들까지 전문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소개되는 이미륵 자료뿐만 아니라 가치 있는 근대 문헌 자료들을 모든 국민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원문 디지털화 등을 통해 이용자 편의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직무대리는 이번 학술대회가 국립중앙도서관과국립한국문학관 양 기관의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 속에서 한국 문학을 알린작가들이 다양한 시선에서 조명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한국문학관 문정희 관장은 국립한국문학관은 그동안 김소운, 하동호,김규동, 박화성, 김용직 등 문인들의 소장자료를 기증받아 보존·복원하고 있다특히 김소운은 일본에 조선 문화를 소개한 최초의 문화기획자이며최초의 한류 조성자로,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김소운 자료의 학술적 의미와 가치를 찾아보고 세계 속으로 뻗어나가는 한국 작가의 위상과 경험 등을 확인해보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한국문학관

김수한 사무국장(02-6203-4062) 또는 기획운영부 김소연(02-6203-4071)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자료는 국립한국문학관 사무국에서 배포하는 보도자료임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_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png